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교회소개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게시판 내용
부모님
작성자 담임 목사 등록일 2016-07-30 09:04:55 조회수 127

 


부모님 

 

성도님들께서 잘 아시는 것처럼 저는 아버지를 일찍 잃고, 어머니와 함께 성장했습니다.  

어머니는 지금 만 86세로 LA에서 살고 계십니다.  

지금도 운전을 하시면서 신앙생활을 잘 하시고 계십니다.  

일주일에 하루는 목사님과 교인 심방을 하고,  

하루는 마켓이나 지역 사회를 돌며 교인들과 함께 전도를 합니다.  

제가 가끔 어머니 집에 방문하여 어머니 차를 운전하게 되면,  

어머니는 제 옆 자리에 앉아서 길을 안내합니다.  

그러나 실상 저는 그곳으로 이민을 왔고  

또한 그 지역에서 전도사로 교인들 라이드를 해드렸기 때문에 어머니보다도 훨씬 더 길에 익숙합니다.  

그런데도 어머니는 제 옆에 앉아서 길을 안내합니다. 

 ‘차선 바꿔야 한다. 오른쪽으로 가야 한다. 저쪽 신호등에서 라이턴 해야 한다는 식으로 안내하십니다.  

그럴 때마다 몇 번은 듣다가 너무 계속하여 말하시면 어머니 저도 잘 압니다.  

이제 그냥 편히 앉아만 계세요하고 한 마디 하게 됩니다.  

그럴 때마다 어머니는 그래, 네가 잘 알지. 내가 괜히 말하는구나.’하고 미안해 하시곤 했습니다.  

 

그런데 몇 해 전부터는 그렇게 옆에서 길을 안내하시는 어머니의 모습이 정겹게 느껴졌습니다.  

어느 순간 제가 깨달은 것은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시고 나면  

그렇게 옆에서 길 안내 해주는 목소리가 그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 깨달음 이후부터는 어머니가 길을 안내하면  

그렇네요. 여기서 차선 바꿔야지요.. 알겠어요..알려줘서 고마워요라고 말하며  

아는 길인데도 불구하고 길 안내에 대해 감사 표시를 합니다.  

실제로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시면 내 옆 자리에 앉아서 길 안내 해주시던 그 음성이  

너무나도 그리울 것만 같습니다.  

비어있을 옆 자리가 너무 아쉬움으로 크게 다가올 것 같습니다.  


예은이가 방학이라 집에 와 있습니다.  

틴에이저(teenager) 때 아내가 뭐라고 이야기 하면 간혹 짜증도 내고 하면서  

자기도 미안한지 엄마 아빠, 나 아직 틴에이저이니까 이해해 주세요..’  

그럴 때마다 제가 알았어. 스무 살이 될 때까지는 우리가 참을께.’하고 대답해 주었습니다.  

그런 예은이가 이제 20살이 되어 틴에이저의 나이를 지났습니다.  

그런데도 가끔은 엄마가 이야기 하는 것을 듣기 싫어하는 태도를 보입니다.  

그래서 예은아, 너 이제 틴에이저도 아닌데 왜 그래?’라고 말하면  

그때 예은이 대답은 이렇습니다. ‘아빠, 한 번만 말해도 알아듣는데 자꾸 반복해서 말하니까 그래요.’  

그 말을 듣고 몇 해 전까지 내가 어머니에게 했던 태도와 같구나.’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예은이에게 너도 나이가 들어가면 하나 둘 배워가게 될거야하고 알 듯 모를 듯한 소리를  

하게 됩니다. 

자식들은 나이가 들어야 조금씩 부모님을 이해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 이해할 때가 되면 부모님은 연세가 드셨다거나  

혹은 벌써 이 세상 사람이 아닌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럴 때마다 철이 늦게 되는 자식의 모습이 한탄스럽기만 합니다. 인간은 왜 이리 철이 늦게 드는지..... 

 

중앙 가족 여러분

우리 모두는 부모님이 있습니다.  

혹시 생존해 계신 분이 있다면 잘 해드리시기 바랍니다.  

물론 잘해드리시겠지만 제가 항상 어머니 앞에서 부족한 자식이라서인지 노파심에서 잔소리 해봅니다.  

부모에게 잘하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이웃을 섬겨 나갈 수 있겠습니까?  

우리 중앙 가족의 부모님들은 자녀들로 인해 즐거운 노년 생활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2016년 7월 31일 칼럼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19어머니 날 유래와 카네이션의 유래담임 목사2018.05.1254
218개혁지 방문을 마치고담임 목사2018.05.0538
217역사가 주는 교훈담임 목사2018.05.0549
216순교의 신앙담임 목사2018.04.2172
215그라지 세일 단상첨부파일담임 목사2018.04.1469
214일터를 향한 예수님의 관심담임 목사2018.04.0743
213성찬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담임 목사2018.03.3134
212참된 지성은 하나님을 믿습니다담임 목사2018.03.2468
211창립 50주년을 향해서담임 목사2018.03.1760
210제자가 되어야 합니다담임 목사2018.03.1048
209자녀에게 물려주어야 할 유산담임 목사2018.03.0449
208침묵가운데 들리는 하나님의 소리담임 목사2018.02.2459
207겨울을 견디는 것은 새로움이 싹트기 때문입니다담임 목사2018.02.1757
206내가 먼저 전도해보겠습니다담임 목사2018.02.1052
205그래도? 그렇군요?담임 목사2018.02.0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