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교회소개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게시판 내용
아마추어
작성자 담임 목사 등록일 2015-08-15 09:00:48 조회수 101


아마추어

 

흔히 운동이나 예술을 하는 사람들 중에 

전문적으로 그 일을 하지 않는 사람을 아마추어라고 부릅니다.

기술이 서툴거나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 말의 본래 의미는 그런 뜻이 아니었습니다.

원래 그 단어는 아모레라는 라틴어에서 온 것으로

사랑한다는 뜻입니다

아마추어어떤 일을 사랑해서 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입니다.

예컨대 운동을 하는데 운동이 좋아서 하는 사람,

그림을 그리는데 그림이 좋아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아마추어입니다.

돈을 벌 목적으로 일하는 프로와는 대칭되는 개념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아마추어는 행복한 사람들입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사람들이니까요

아무리 잘하는 운동일지라도 

돈을 벌기 위해서 그것을 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것은 노동일 것입니다

얼마나 힘이 들고 피곤하겠습니까

그러나 똑같은 운동이라도 자신이 좋아서 하는 것이라면 

기쁨과 에너지가 넘쳐날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하는데도 마찬가지입니다.

의무감이나 자신에게 돌아올 반대급부 때문에 일을 한다면 

그것은 힘도 들뿐 아니라, 지속적으로 해낼 수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만일 하나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하는 일이라면 

누가 뭐래도 끝까지 그 일에 충성을 쏟을 것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바 

되었다’(5:5)고 했고 

그 사랑이 우리로 하여금 주님의 사역에 목숨을 걸게 한다’(고후5:14)고 

고백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동기가 될 때 진정한 사역의 열매가 나타납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의 마음을 이끌 때 힘든 일을 해도 

지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해관계가 전제된 사역이나 일

혹은 자신을 드러내고자 하는 일은 결코 오래가지 못합니다

순수한 마음의 동기를 빼앗아 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사역을 감당할 때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이 세상에서는 프로가 큰 소리 치지만,

하나님의 나라에서는 아마추어가 더 귀합니다.

비록 뛰어난 실력은 없어서 좀 거칠거나 부족해도 순전함으로 일합니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이 있습니다.

그리고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사역을 즐길 줄 압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아마추어를 좋아합니다.

그런 사람일수록 자랑이 없고, 더 충성됨을 아시기 때문입니다.

 

우리도 하나님의 사랑 외에는 다른 바람이 없는

아마추어로 신앙생활하면 좋겠습니다.

저도 그런 의미에서 주님이 좋아서 목회하는 

아마추어 목사이고 싶습니다.


                                                      2015년 8월 9일 칼럼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00남보다 먼저담임 목사2015.09.26194
199목장 모임에서의 헌금담임 목사2015.09.19279
198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담임 목사2015.09.12333
197지치지 않고 사역을 감당하려면담임 목사2015.09.04156
196스마트 폰 시대담임 목사2015.08.29111
195메시지(message)? or 마사지(massage)?담임 목사2015.08.22206
194가장 강력한 소프트 파워/사랑담임 목사2015.08.15141
>> 아마추어담임 목사2015.08.15101
192인생 하프타임에서 점검해야 될 것담임 목사2015.08.15121
191메르스를 통한 교훈담임 목사2015.07.18118
190동성 결혼 합법화에 대한 단상담임 목사2015.07.04129
189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담임 목사2015.07.03132
188일 할 수 없는 밤이 속히 오리라담임 목사2015.06.19206
187대학 진학담임 목사2015.06.13113
186좁은 길로 자주 가다보면담임 목사2015.04.25165